새 해 경제의 불확실성을 뚫고 한국과 금호타이어(073240)가 지난해 제품가격 상승의 수혜를 입으며 올 해 ‘어닝 서프라이즈’를 예고했다. 지난해 글로벌 인플레이션(지속적 물가상승)에 수출가격 인상에 성공한 식품·화장품 업체도 최근 원자재가격 안정까지 더해져 올 해 실적이 순풍을 탈 것으로 기대된다.

1일 금융정보업체인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코스피 200 기업 중 올 해 실적을 전망한 기관이 3곳 이상인 상장사들의 영업이익 전망치를 추적한 결과 금호타이어의 최근 수익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DB하이텍(000990)과 아모레퍼시픽(090430),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161390), 삼양식품(003230)도 올 해 영업이익이 당초 전망보다 20% 안팎 급증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증권사들이 지난해 9월 코스피 200 상장사들의 올 해 영업이익을 추정했다 지난달 최신 전망치로 수정한 결과를 취합한 것이다.

타이어업계 경쟁사인 금호타이어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는 나란히 올 영업이익 전망치가 급증했다. 지난해 9월만 해도 금호타이어의 올 해 영업이익 전망치는 2750억 원에 그쳤지만 석 달 사이에 3753억 원으로 36.5% 늘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역시 같은 기간 올 영업이익 전망치가 9807억 원에서 1조 2287억 원으로 25.3% 상향됐다.

양사는 고부가제품인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용 대형 타이어와 전기차 타이어의 판매가 늘어났고 이들 타이어의 판매 가격이 지난해 올라간 것도 수익성이 크게 뛴 배경으로 분석된다. 타이어업체들은 비용 면에서도 안정성을 찾아 실적 눈높이가 상향됐다. 정용진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과 금호타이어는 올 해 재료비와 물류비가 하향 안정되면서 상반기까지 이익 성장세가 이어질 것” 이라며 “타이어 수요에 영향을 미치는 자동차 판매량도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전 세계적인 불닭볶음면 인기로 전체 매출에서 수출 비중이 65%가 넘는 삼양식품도 실적 개선 기대주로 꼽혔다. 증권사들이 작년 말 예상한 삼양식품의 올 해 영업이익 추정치는 1718억 원으로 지난해 9월 말 대비 18.7% 증가했다. 정부의 물가 안정 대책에 라면업체들이 지난해 7월 일제히 가격을 낮췄지만 수출 비중이 큰 삼양 식품은 해외에서 올린 가격 그대로 판매하며 수익성 개선에 힘을 실었다. 장지혜 DS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양식품의 해외 판매 비중은 올 해 70%도 넘을 전망이어서 꾸준한 실적 개선을 기대할 만하다”고 분석했다.

아모레퍼시픽도 지난해 10월 말 화장품 가격 인상을 발표하면서 영업이익 전망치가 대폭 상향됐다. 지난해 9월 추정한 아모레퍼시픽의 올 해 영업익 추정치는 3194억 원이었지만 최근에는 4042억 원으로 900억원 가량 늘어났다.

생성형 인공지능(AI)발 반도체 업황 개선의 수혜는 DB하이텍에 집중돼 올 해 영업이익이 3917억원으로 4000억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됐다. DB하이텍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2800억원 수준에 머무른 것으로 집계됐다. 해피머니 현금화

이밖에 카카오페이(377300)(18.5%)와 자동차 부품업체인 명신산업(009900)(14.7%), HD현대일렉트릭(267260)(12%), 대한유화(006650)(11.6%), 더블유게임즈(10.5%)도 최근 3개월 사이 올 해 영업이익 전망치 상승률이 높게 나타났다. 카카오페이는 결제 서비스 성장 가능성이 부각됐고, 미국 테슬라의 협력사인 명신산업은 사이버트럭 등의 판매가 본격화하면서 수혜를 입을 것으로 기대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