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새벽시간대 근로자들의 대중교통 편의를 돕기 위해 ‘자율주행 새벽동행버스’를 올 하반기에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올해 연말 정식 운행 예정인 자율주행 새벽동행버스는 서울시가 보유하고 있는 자율주행 성과와 배차·노선 관리 등 수준 높은 버스 서비스까지 우수한 정책 노하우를 결합한 신규 대중교통 서비스다.

이번 사업은 오세훈 시장의 약자 동행 교통정책에 있어 ‘서민 중심의 대중교통 편의 증진’이라는 중점 목표를 가지고 있다. 가장 필요한 곳에 자율주행 창조 산업을 적용해 소외 계층까지 모든 시민들이 선도적인 대중교통 혁신을 체감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그동안 서울 부도심 지역에서 주요 업무 지구인 강남, 여의도 등 도심을 운행하는 주요 노선들은 미화원, 경비원 등 새벽 근로자들의 출근길 수요가 높아 오전 4시 이전 새벽 첫차부터 많은 시민들이 이용했다. 이에 따라 차량 혼잡 등 어려움은 물론 새벽시간대 운전기사 수급 문제 등이 있어 ‘중단 없는 대중교통 서비스 확대’를 위해서라도 반드시 해결책이 필요했다.

이에 따라 시는 심야 이동인구가 가장 많은 합정~동대문구간을 운행해 늦은 밤 귀갓길을 지원한 심야 자율주행버스에 이어 새벽 근로자의 출근길 혼잡 완화를 위해 올 하반기 ‘자율주행 새벽동행버스’의 운행을 시작한다.

운행 시간은 현재 시내버스 정식 첫 차인 오전 3시 50분~4시보다 빠른 약 오전 3시 30분이 될 전망이다. 오전 3시 30분~4시 시내버스 첫차 운행 전 자율주행버스를 우선 운행하고, 배차 간격의 간극 없이 바로 시내버스 첫 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연계하는 식이다.

그동안 더 이른 시간대에 첫차를 운행해달라는 시민들의 지속적인 요청이 있었는데, 첫 차가 약 30분 빨라지는 효과가 있어 새벽 출근길 불편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운행 대상 노선은 첫차 혼잡이 심하고, 자율주행버스 운행 안전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되는 지역을 중점 선정하기로 했다.

도봉산역~종로~마포역~여의도역~영등포역 구간(편도 기준 25.7km)을 운행하는 ‘160번’이 첫 노선으로 예상된다. 160번 노선은 새벽 첫 차의 최대 재차인원이 50명을 넘어 많은 승객이 서서 가는 등 새벽 버스 중 혼잡이 심한 편이다.

시는 향후 교통신호개방 등 필수 인프라를 구축하고, 국토부와 협의해 법적 절차인 ‘자율차 시범운행지구’ 지정을 오는 7월까지 신속하게 마무리하는 등 최대한 빠른 시일내 승객 탑승을 시작할 예정이다.

시는 대표적 새벽 혼잡 노선인 146번, 148번과 유사한 상계~강남·서초 노선으로 운행을 확대하고, 점진적으로 자율주행 상용화와 연계해 혼잡 노선에 자율주행버스를 지속적으로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높은 수요로 증차 등의 요청이 있었던 ‘8146번’ 버스도 운행개시 1주년을 맞아 이용 편의를 개선한다. 시는 8146번 버스 이용수요 증가에 따른 차내 혼잡 완화를 위해 8146번 탑승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 불편사항과 개선에 대한 각종 의견을 수렴했다. 신속한 개선을 위해 2월 중 증차 및 집중배차도 실시한다.

설문조사 결과 8146번 이용객들의 주요 불만족 사유는 △차내 혼잡 △배차간격 이었으며, 이에 대한 개선방안으로 △8146번 배차간격 단축 △8146번 첫차 동시 출발 등 의견이 나왔다.

서울시는 2025년에도 새벽 시간대 이용 수요와 혼잡도 등을 종합적으로 파악해 노선 선정을 순차적으로 확산해 나갈 전망이다.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가장 필요로 하는 곳에 서울시가 보유하고 있는 우수한 정책적 노하우를 모두 집약해 사회적 약자의 생활 편의를 혁신적으로 개선하겠다”며 “첨단 교통정책으로 시민들의 삶을 밝힐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